게시판

재단 공지사항
혈우뉴스
취업정보
자유게시판
혈우가족 이야기
함께 나눠요
FAQ

혈우뉴스

혈우병 환자 치료비용 대책 본격 논의
관리자 ㅣ 2007-03-13 18:41 ㅣ 3070












혈우병 환자 치료비용 대책 본격 논의

심평원-혈액학회, 공론화 거쳐 개선 기대
심평원과 혈액학회측 임원들이 만나 혈우환자 치료비용에 대한 자문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대책논의의 물꼬를 텄다.

6일 관련단체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측 인사와 최용묵 교수를 비롯한 혈액학회 관계자가 면담을 갖고 혈우병 환자 자문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 양측은 주로 혈우병 환자 치료와 관련된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눴으며 특히 혈액응고제제의 항체생성에 따른 치료비 급상승과 관련된 이야기가 주로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혈액응고제제를 사용했을 때 Inhibitor가 생성돼 나중에 이르러서는 고가의 제제를 사용해야만 효과를 볼 수 있고 고가약 또한 심평원의 기준이 비현실적이여서 사실상 삭감의 부담을 가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

혈우병 환우모임인 한국코헴회 항제해소분과 한재경씨는 "혈액환우의 치료비가 급증하는 주요 원인이 Inhibitor로 인해 어쩔수 없이 고가약을 맞아야 하는 현실"이라며 "이번 논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혈우병 환자에 대한 보험적용 대책이 세워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격적인 공론화를 위해 경희의료원은 지난달 22일 혈우병 지정병원 포기선언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혈우단체 한 관계자는 "혈우병 환자를 진료했을 때 병원으로서는 삭감액이 10억, 보류가 20억에 이르는 등 병원측도 힘든 사정이였다"며 "환자를 내칠수도 없는 노릇이여서 심평원과의 본격적인 논의를 위해 강경한 액션으로 공론화를 이끈 것"이라고 관측했다.










메디게이트뉴스 강성욱기자 (swkang@medigatenews.com)
기사 입력시간 : 2003-11-07 / 00:57:50
첨부파일